2021.07.22 (목)

  • 구름조금동두천 24.3℃
  • 구름많음강릉 22.8℃
  • 구름많음서울 27.4℃
  • 맑음대전 25.7℃
  • 구름많음대구 25.3℃
  • 구름많음울산 25.1℃
  • 맑음광주 24.4℃
  • 구름많음부산 25.4℃
  • 맑음고창 23.8℃
  • 맑음제주 26.6℃
  • 구름조금강화 24.7℃
  • 구름조금보은 20.6℃
  • 구름조금금산 21.7℃
  • 맑음강진군 23.7℃
  • 구름많음경주시 24.1℃
  • 구름많음거제 25.0℃
기상청 제공

일반뉴스

상반기 車수출액 7년 만에 최대…친환경차 50억달러 돌파

URL복사

올해 상반기 자동차 수출액이 7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친환경차 수출액이 최초로 50억달러를 돌파하면서 전체 수출 성장세를 이끌었다.


산업통상자원부가 15일 발표한 '상반기 및 6월 자동차 산업 월간 동향'에 따르면 상반기 자동차 생산은 181만4천510대, 수출은 104만9천658대, 내수 판매는 91만904대를 각각 기록했다.

작년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생산은 11.5% 늘고 수출은 27.9% 증가했다. 다만 내수는 2.1% 감소했다.

생산은 차량용 반도체 수급 차질로 인해 일부 공장이 휴업했음에도 신차 출시 및 수출 호조의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늘었다.


특히 2010년 상반기 이후 11년 만에 두 자릿수 플러스를 나타냈다.

수출대수는 2012년 상반기 이후 처음으로 두 자릿수 성장했다. 부품 수급 곤란에도 국내 업체의 상품 경쟁력 제고 노력으로 인해 글로벌 현지 시장의 점유율이 상승한 덕분이다.


GV70, 아이오닉5 EV 등 신규 차종의 수출 호조와 XM3의 수출 본격화도 전체 수출 호조에 기여했다.


상반기 수출금액은 전년 동기 대비 49.9% 많은 236억1천달러로 집계됐다.

이는 2014년 상반기 252억3천만달러 이후 최고치이며,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상반기 216억8천만달러를 8.9% 상회한다.


산업부 관계자는 "수출 주력품목을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및 친환경차로 전환하는 등 수출 품목 구조를 고도화한 것이 효과를 발휘했다"고 설명했다.


내수 판매는 작년 상반기 내수 진작 정책에 따른 역 기저효과와 부품 수급 곤란에 따른 생산 차질 영향으로 소폭 줄었다.

다만 역대 상반기 기준으로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기록을 달성했다.


국산차는 작년 같은 기간보다 5.5% 적은 74만9천988대가 팔렸다. 반면에 수입차 판매량은 16만916대로 17.7% 증가했다.


친환경차만 놓고 보면 내수 판매는 68.9% 증가한 15만7천567대, 수출은 37.1% 늘어난 17만2천921대를 각각 기록했다. 내수와 수출 모두 반기 기준 최다 기록이다.


차종별로는 하이브리드차가 63.3%, 전기차는 13.9% 늘었다. 특히 전기차는 6월에 월간 판매량이 1만대를 돌파하며 최고 실적을 달성했다.


수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61.8% 많은 51억2천만달러로 50억달러를 처음 넘어섰다.

상반기 자동차부품 수출액은 43.6% 증가한 116억1천만달러로 집계됐다. 주요국의 경기 부양책에 따른 소비 심리 개선으로 현지 공장 가동률이 정상 수준을 회복했다.


6월 한 달간 자동차 생산은 32만5천763대, 수출은 17만4천964대, 내수 판매는 16만5천759대를 각각 기록했다.

전년 동월 대비 생산은 9.7%, 수출은 38.1%씩 증가한 반면 내수는 19.4% 감소했다. 수출금액은 40억5천만달러로 62.5% 늘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이달의 신차 구매혜택

더보기


레이싱 모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