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4 (토)

  • 맑음동두천 34.8℃
  • 구름많음강릉 31.3℃
  • 맑음서울 35.6℃
  • 구름많음대전 34.6℃
  • 구름많음대구 32.0℃
  • 구름많음울산 30.0℃
  • 흐림광주 31.9℃
  • 구름많음부산 30.4℃
  • 흐림고창 33.0℃
  • 구름많음제주 29.6℃
  • 맑음강화 34.1℃
  • 구름많음보은 32.5℃
  • 구름많음금산 32.2℃
  • 흐림강진군 32.1℃
  • 구름많음경주시 32.2℃
  • 구름많음거제 30.0℃
기상청 제공

현대차, 국내 첫 고성능세단 아반떼 N 공개

최고속도 시속 250㎞·제로백 5.3초…가격은 3천212만원부터

URL복사


현대차의 고성능 브랜드 N이 국내 첫 고성능 세단 모델을 선보였다.


현대차의 고성능 브랜드 N은 14일 온라인을 통해 아반떼 N 디지털 월드 프리미어 영상과 함께 아반떼 N을 처음 공개했다. 아반떼 N은 작년 4월 출시한 올 뉴 아반떼의 고성능 모델이다.

아반떼 N은 2.0T 플랫파워 엔진과 8단 습식 DCT(듀얼 클러치 변속기)가 적용돼 최고출력 280마력(ps), 최대토크 40kgf·m의 동력 성능을 갖췄다. N 그린 쉬프트(NGS)를 작동하면 최대 290마력까지 출력이 일시적으로 향상된다.

최고 속도는 시속 250㎞로 N 라인업 중 최고 수준이며,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까지는 단 5.3초만에 가능하다.


고성능 특화 기능인 N 코너 카빙 디퍼렌셜(전자식 차동제한장치), 능동 가변 배기 시스템, 런치 컨트롤 등을 기본 적용했다. 360mm 직경의 대구경 브레이크 디스크에 고마찰 패드를 적용하는 등 제동 성능에도 신경을 썼다.


현대차는 아반떼 N에 전륜 기능통합형 액슬(IDA)을 N 최초로 적용, 휠 조인트와 허브의 일체화로 부품 수를 축소해 대당 약 1.73kg의 중량을 절감하고 차량 핸들링 한계 성능을 향상시켰다고 설명했다.


전륜 서스펜션에 현대차 최초로 듀얼 컴파운드 인슐레이터를 적용, 민첩한 핸들링과 승차감 등을 동시에 확보했고, 토크 피드백 랙 구동형 전동식 파워스티어링(R-MDPS) 등도 탑재했다.


N 사운드 이퀄라이저는 TCR 경주차 사운드뿐 아니라 음역별 세부 조정이 가능한 이퀄라이저 기능을 탑재해 운전의 즐거움을 더한다.


N 그린 쉬프트(NGS) 재활성화 시간을 40초로 대폭 단축했고, 엔진과 스티어링, 서스펜션, 배기 사운드 등 7가지 항목을 운전자 취향에 따라 조절한 맞춤형 주행모드를 2개까지 저장하고 이를 스티어링 휠에 장착된 두 개의 N버튼에 각각 매칭할 수 있도록 했다.


클러스터(계기판)를 통해 냉각수온, 토크, 터보압 등의 고성능 특화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레이스 트랙을 한 바퀴 주행할 때 걸리는 시간을 측정해주는 '랩 타이머', 서킷에서 운전자 위치와 동선을 기록해주는 'N 트랙 맵' 등도 탑재됐다.


현대차는 아반떼 N의 고성능 전용 인포테인먼트 기능을 개인 스마트폰 등에서 편하게 열람할 수 있고 분당 회전수(RPM)와 출력(토크), 랩타임 등을 기반으로 분석 기능을 제공하는 '현대 N 어플리케이션'을 함께 출시했다.


이날 공개된 영상은 자동차와 함께 꿈을 키워 온 소년의 성장 과정을 시작으로 아반떼 N에 적용된 40여가지의 성능 강화 요소를 시각적으로 풀어냈다. 또 수소전기차(FCEV)와 배터리전기차(BEV)가 결합된 전동화 경주차로 내구레이스 출전을 암시하는 내용도 담겼다.


아반떼 N의 가격(개별소비세 3.5% 기준)은 MT 사양 3천212만원, DCT 사양 3천399만원이다.

현대차는 이날 코나 N과 투산 N 라인도 함께 출시했다.


코나 N은 DCT 단일 사양으로 운영하며 가격은 3천418만원이다.

투싼 N 라인은 디 올 뉴 투싼에 N 라인 전용 라디에이터 그릴과 범퍼, 19인치 알로이 휠, 스티어링 휠 등이 적용된 디자인 차별화 모델이다. 가격은 3천9만원(가솔린 1.6T 모델 프리미엄 기준)부터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이달의 신차 구매혜택

더보기


레이싱 모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