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05 (목)

  • 맑음동두천 8.9℃
  • 맑음강릉 20.6℃
  • 맑음서울 12.8℃
  • 맑음대전 9.3℃
  • 맑음대구 12.3℃
  • 맑음울산 11.9℃
  • 맑음광주 11.4℃
  • 맑음부산 14.0℃
  • 맑음고창 7.5℃
  • 맑음제주 13.5℃
  • 구름조금강화 9.3℃
  • 맑음보은 6.9℃
  • 맑음금산 6.2℃
  • 구름조금강진군 7.7℃
  • 맑음경주시 8.4℃
  • 맑음거제 11.6℃
기상청 제공

일반뉴스

투싼-쏘렌토 등 3개 차종 72만7천대 리콜…'화재 가능성'

URL복사

 국토교통부는 현대자동차, 기아, 스텔란티스코리아에서 제작 또는 수입·판매한 총 8개 차종 73만2천610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자발적으로 시정조치(리콜)를 한다고 10일 밝혔다.


현대차·기아에서 제작·판매한 투싼, 쏘렌토, 스포티지 3개 차종 72만7천226대는 전기식 보조 히터 연결부의 내열성 부족으로 온도가 과도하게 상승할 경우 연결부 및 전기배선 손상으로 인한 화재 발생 가능성이 확인됐다.


보조 히터는 엔진 열이 일정 온도 이상으로 상승하기 전 전기식으로 실내 공기를 데워주는 장치다.

기아에서 제작·판매한 쏘울 4천883대는 에어백 제어장치의 소프트웨어 설계 오류로 인해 충돌 사고 시 에어백이 전개되지 않아 탑승자가 상해를 입을 가능성이 발견됐다.

카니발 280대는 한국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의 자기인증 적합 조사 결과 3열 왼쪽 좌석 하부 프레임의 용접 불량으로 인해 3열 왼쪽 및 중앙 좌석 안전띠의 부착 강도가 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안전기준 부적합 사항에 해당한다.

국토부는 카니발에 대해 추후 시정률 등을 고려해 과징금을 부과할 계획이다.


스텔란티스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Peugeot e-208 Electric' 등 3개 차종 221대는 차량 제어장치의 소프트웨어 설계 오류로 인해 전기 공급 차단 상황이 아님에도 전기 공급이 차단되면서 주행 중 시동이 꺼질 수 있다.


이번 리콜 대상 차량은 각 제작·판매사의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받을 수 있다.

제작사는 소유자에게 우편과 휴대전화 문자 메시지로 시정 방법 등을 알리게 된다. 리콜 전 자동차 소유자가 자비로 수리한 경우 제작사에 비용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리콜과 관련한 자세한 정보는 자동차리콜센터(www.car.go.kr, ☎ 080-357-2500)에서 확인하면 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이달의 신차 구매혜택

더보기


레이싱 모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