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4 (수)

  • 맑음동두천 9.2℃
  • 맑음강릉 12.3℃
  • 맑음서울 8.3℃
  • 맑음대전 9.9℃
  • 구름조금대구 9.6℃
  • 구름많음울산 9.4℃
  • 맑음광주 10.2℃
  • 구름많음부산 9.9℃
  • 맑음고창 10.4℃
  • 구름많음제주 11.2℃
  • 맑음강화 9.9℃
  • 맑음보은 9.0℃
  • 맑음금산 9.0℃
  • 구름조금강진군 10.1℃
  • 구름많음경주시 9.3℃
  • 흐림거제 10.0℃
기상청 제공

일반뉴스

쌍용차 예병태사장 사퇴…"희망의 끈 놓아서는 안돼"

URL복사
예병태 쌍용차 사장은 7일 "회사가 또다시 회생절차 개시를 앞두게 된 상황에 대해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회사의 대표로서 책임을 통감한다"며 사의를 표명했다.


예 사장은 이날 사퇴를 알리는 메일을 임직원에게 보내면서 "임직원 여러분이 받을 충격과 허탈감을 잘 알기에 그동안 경영을 책임져온 대표이사로서 결과에 대해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 도리"라고 사퇴 이유를 밝혔다.


예 사장은 "기존 잠재 투자자와의 협의가 현재 지연되고 있지만, 희망의 끈을 놓아서는 안 된다"며 "쌍용차에 대한 다수의 인수 의향자가 있는 것으로 알려진 만큼 절망을 하기에는 아직 이르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안타깝게 신규 투자자 유치가 계획보다 지연되면서 회생절차 개시 결정이 임박하게 됐다"며 "또다시 헤쳐나가야 할 많은 혼란과 어려움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쌍용차는 임금반납, 복지후생 중단 및 자산 매각 등 선제적 자구노력을 시행했다"며 "대주주의 투자 계획 철회발표로 회사 생존에 대한 의구심이 제기됐음에도 지난 1년 동안 혼란과 어려움을 잘 극복했다"고 강조했다.


예 사장은 "임직원 여러분은 대한민국 최고의 SUV(스포츠유틸리티차) 전문가"라며 "스스로에 대한 자부심을 가져야 한다. 새로운 투자자 확보를 통해 안정적인 사업 기반을 확보하는 것은 물론 경영정상화 토대를 충분히 만들어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쌍용차와 HAAH오토모티브가 진행했던 매각 협상이 지연되면서 쌍용차는 이르면 이번주 기업회생절차에 돌입할 전망이다.


HAAH오토모티브가 서울회생법원이 요구한 기한(3월 31일)까지 투자의향서(LOI)를 보내지 않으면서 쌍용차는 인수자를 선정하지 못한 채 법정관리에 들어가게 될 것으로 보인다.


예 사장의 후임은 결정되지 않았고, 기업회생절차 관리인은 매각 협상을 주도했던 정용원 전무(기획관리 본부장)가 맡을 것으로 전망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이달의 신차 구매혜택

더보기


레이싱 모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