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0 (화)

  • 구름많음동두천 19.7℃
  • 흐림강릉 17.9℃
  • 구름많음서울 20.9℃
  • 구름조금대전 20.4℃
  • 구름많음대구 16.4℃
  • 흐림울산 17.1℃
  • 구름많음광주 17.6℃
  • 흐림부산 18.3℃
  • 구름많음고창 17.7℃
  • 흐림제주 18.4℃
  • 맑음강화 19.9℃
  • 구름조금보은 17.6℃
  • 구름조금금산 19.0℃
  • 흐림강진군 17.7℃
  • 흐림경주시 17.2℃
  • 흐림거제 17.1℃
기상청 제공

기아, 신형 니로 EV 사전계약 실시…1회 충전에 401㎞ 주행

URL복사

 

기아가 친환경 전용 SUV '디 올 뉴 기아 니로'(신형 니로)의 전기차 모델을 선보이고 사전계약을 시작한다고 3일 밝혔다. 지난 1월 하이브리드 모델을 출시한 후 4개월 만이다.


먼저 신형 니로 EV는 최대 출력 150㎾, 최대 토크 255Nm의 전륜 고효율 모터를 적용해 우수한 동력성능을 확보했다.

또 64.8kWh 고전압 배터리와 스마트 회생제동 시스템 2.0, 고효율 난방 시스템인 히트펌프와 배터리 히팅 시스템이 탑재돼 1회 충전으로 401km 주행이 가능하고, 5.3Km/kWh의 복합전비를 구현한다.

특히 기아는 신형 니로 EV에 배터리 온도를 최적으로 관리해주는 '배터리 컨디셔닝' 기능을 자사 전기차 최초로 적용했다.


배터리 컨디셔닝은 외부 온도가 낮을 때 알아서 배터리를 예열하고 급속 충전소에 가기 전 배터리 온도를 미리 최적화하는 기능으로, 충전 성능을 높여주는 역할을 한다.


신형 니로 EV에는 전비 향상을 위해 가속 페달을 밟으면 가속, 감속, 정차까지 가능한 'i-페달' 모드도 탑재됐다.

아울러 기아는 신형 니로에 3세대 플랫폼을 적용해 차체 안전성을 높이고, 실내 공간을 넓혔다.


배터리 시스템 보호를 위해 배터리 하부에 알루미늄 보강재를 적용했고, 주요 부위에 핫스탬핑 부재를 보강하는 등 EV 맞춤형 고강성 차체 설계를 반영했다.


또 전장 4천420㎜, 축간거리 2천720mm, 전폭 1천825mm, 전고 1천570mm 등 1세대 니로보다 차체가 커졌다.

트렁크 공간도 475L(리터)로, 1세대 니로보다 24L 확대됐고 2열 시트를 접으면 평평한 구성(플랫)도 가능하다.


신형 니로 EV에는 차량 외부로 전기를 공급할 수 있는 'V2L'과 차량 내 간편 결제 시스템인 기아 페이, 스마트폰으로 잠금을 해제할 수 있는 디지털키 2 터치 등의 편의사양이 탑재됐다.


이 밖에도 고속도로 주행 보조 2(HDA 2),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후측방 충돌방지 보조(BCA), 지능형 속도 제한 보조(ISLA),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RSPA) 등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이 대거 적용됐다.


외관 면에서는 C필러 안쪽으로 공기가 흐르게 하는 에어커튼 홀을 적용해 전비 효율을 향상했고, EV 전용 17인치 전면가공 휠을 탑재해 공기저항을 최소화했다.


사전계약은 에어와 어스 등 2개 트림으로 진행된다.

기아 관계자는 "신형 니로 EV는 기아 전기차 라인업의 한 축을 담당하는 모델로, 우수한 주행거리와 뛰어난 상품성으로 고객을 만족시키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이달의 신차 구매혜택

더보기


레이싱 모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