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03 (화)

  • 구름많음동두천 17.6℃
  • 구름조금강릉 22.0℃
  • 맑음서울 18.8℃
  • 맑음대전 20.1℃
  • 맑음대구 22.5℃
  • 맑음울산 19.3℃
  • 맑음광주 20.2℃
  • 맑음부산 16.8℃
  • 맑음고창 18.4℃
  • 맑음제주 17.7℃
  • 맑음강화 13.9℃
  • 맑음보은 19.2℃
  • 맑음금산 18.8℃
  • 맑음강진군 17.9℃
  • 맑음경주시 22.2℃
  • 맑음거제 16.2℃
기상청 제공

지프, 2022 CJ 슈퍼레이스 ‘리커버리 카’로 활약

강력한 4x4 성능 및 견인력 바탕으로 사고차 신속 수습

URL복사

모든 SUV 시작, 지프(Jeep) 지난 24 경기도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개최된 '2022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GT 클래스 개막전에 리커버리 지프 랭글러 4xe 글래디에이터를 지원했다.

 

'CJ 슈퍼레이스' 지난 2007 시작된 대한민국 최대 모터스포츠 축제로, 슈퍼6000 클래스와 금호 GT 클래스, M 클래스 5 클래스로 구성된다. 올해는 4 개막전을 시작으로 7개월간의 대장정을 통해 8라운드의 경기를 치를 계획이다.


1라운드인 개막전에서는 아트라스BX 모터스포츠팀 김종겸 선수와 서한 GP 정경훈 선수가 각각 슈퍼6000 금호 GT 클래스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지프는 대한민국 대표 투어링카 레이스인 GT 클래스에 리커버리 카로 랭글러 4xe 글래디에이터를 제공해 안전한 경기 운영에 이바지했다.


리커버리 카는 경기 충돌 사고나 고장 같은 문제로 인해 경주차가 트랙 또는 주변에 멈춰 서거나, 파편 혹은 위험 요소가 있는 물질들이 트랙에 있을 경우 안전하게 위험 요소를 제거해 경기가 신속하게 정상으로 돌아갈 있도록 견인하는 역할을 한다.

 

특히, 하이드로 블루 컬러의 지프 랭글러 4xe 강렬한 레드 컬러의 글래디에이터가 지프의 전설적인 4x4 성능, 강인한 견인력으로 경주차를 신속히 견일할 리커버리 카로 투입되어 눈길을 사로잡았다.


랭글러 4xe 최대 견인하중 1,587, 연결대수직하중 79㎏의 힘을 발휘하며, 글래디에이터는 이를 뛰어넘는 최대 견인하중 2,721, 연결대수직하중 136㎏을 자랑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이달의 신차 구매혜택

더보기


레이싱 모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