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4 (수)

  • 맑음동두천 11.1℃
  • 맑음강릉 16.8℃
  • 맑음서울 11.1℃
  • 맑음대전 15.0℃
  • 맑음대구 15.3℃
  • 맑음울산 13.3℃
  • 맑음광주 13.8℃
  • 맑음부산 13.2℃
  • 맑음고창 10.9℃
  • 구름조금제주 12.4℃
  • 맑음강화 9.2℃
  • 맑음보은 12.7℃
  • 맑음금산 13.5℃
  • 맑음강진군 14.2℃
  • 맑음경주시 16.2℃
  • 맑음거제 15.6℃
기상청 제공

제네시스, 전기차 기반 GT 콘셉트카 '제네시스 X' 공개

URL복사

제네시스 브랜드가 31일 글로벌 온라인 채널을 통해 전기차 기반의 GT(그란 투리스모) 콘셉트카인 '제네시스 엑스(X)'를 선보였다.


제네시스 엑스는 뉴욕 콘셉트, GV80 콘셉트, 에센시아 콘셉트, 민트 콘셉트에 이은 제네시스의 5번째 콘셉트카다. 차명은 브랜드명 제네시스에 숨겨진 영웅을 상징하는 의미로 '엑스(X)'를 붙였다.

제네시스 엑스는 제네시스를 상징하는 핵심 디자인 요소인 '두 줄'을 극대화한 것이 특징이다.

전면은 방패 모양의 크레스트 그릴과 휠 아치를 관통하는 두 줄 전조등의 조화를 통해 낮고 넓어 보이는 이미지를 구현했고, 이중 구조 형태의 범퍼로 강인한 인상을 준다.


크레스트 그릴의 예리하고 정교한 금속 구조에 다이아몬드에서 빛이 난반사되는 모습을 입체적으로 형상화한 지-매트릭스 패턴을 적용해 미래 전기차 이미지를 연출했다.


후드와 펜더 부분을 하나의 패널로 구성한 '클램쉘 후드'를 적용해 패널 단차를 없앴고, 얇고 정교한 그물망 형태로 디자인된 전면 하단 공기 흡입구는 차량 내 열을 식히고 공기 흐름을 원활하게 하게 해 공기 저항을 줄여 주행거리 연장에 기여한다고 제네시스는 설명했다.

'두 줄' 디자인은 차량 전조등과 후미등으로 이어지는 두 줄 램프, 디지털 사이드미러와 측면 유리창 몰딩에 반영된 두 줄 등에 반영됐다. 실내에도 탑승자를 둘러싸는 슬림형 간접 송풍구와 옆면 유리창 몰딩 등에 적용, 통일감을 줬다.


별도의 파팅 라인이 없는 슬라이딩 방식의 충전 도어도 특징이다.

차량 뒷부분은 말굽에 대어 붙이는 편자의 형상으로 심플한 이미지를 구현했다.


차량 색상은 렌소이스 블루로, 제네시스가 추구하는 지속가능한 럭셔리를 반영해 개발된 색이다. 브라질에 위치한 렌소이스 사막의 우기에만 형성되는 호수의 이미지를 담았다고 제네시스는 설명했다.


실내는 모든 조작계와 디스플레이가 운전자를 감싸는 형태의 칵핏이 적용됐고 한국 특유의 미적 요소인 여백의 미를 강조했다.


운전석은 스코치 브라운 컬러, 동승석은 오션 웨이브 그린 블루 컬러로 두 공간을 구분했다. 주행에 최적화된 버킷 시트와 4점식 안전벨트도 장착했다.


또 차량 생산 과정에서 미사용된 가죽을 재활용해 엮어 만든 위빙 패턴의 신개념 소재를 안전벨트와 스티어링 휠 일부, 에어백 커버에 적용해 친환경성을 강조했다.


이상엽 제네시스 글로벌 디자인 담당 전무는 "제네시스 엑스는 제네시스 고유의 디자인 방향성인 '역동적인 우아함'의 정수를 보여준다"며 "두 줄 디자인 요소와 지속가능한 럭셔리를 통해 향후 제네시스에 담길 앞선 디자인과 기술을 선보이는 차량"이라고 말했다.


제네시스는 이날 디지털 모터쇼 웹사이트를 오픈하고 다양한 인터랙티브 체험과 360도 내·외장 보기 콘텐츠를 제공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이달의 신차 구매혜택

더보기


레이싱 모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