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9 (목)

  • 구름많음동두천 20.0℃
  • 흐림강릉 21.3℃
  • 구름많음서울 23.0℃
  • 구름많음대전 23.9℃
  • 맑음대구 23.1℃
  • 맑음울산 19.9℃
  • 구름조금광주 24.2℃
  • 맑음부산 21.6℃
  • 구름조금고창 21.8℃
  • 구름조금제주 24.5℃
  • 흐림강화 21.0℃
  • 구름많음보은 21.8℃
  • 구름많음금산 21.5℃
  • 구름조금강진군 24.3℃
  • 맑음경주시 20.0℃
  • 맑음거제 21.8℃
기상청 제공

현대모비스, '완전자율주행' 대비한 제동시스템 개발 성공

브레이크 고장나도 비상 제동장치 자동 구동… 안전 이중화 신기술

현대모비스가 '레벨4' 이상의 완전자율주행에 최적화된 신개념 제동시스템 개발에 성공했다.


현대모비스는 전기장치가 고장 나거나 외부 충격 등으로 브레이크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는 경우에도 비상 제동장치가 스스로 작동하는 '리던던시(redundancy) 브레이크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19일 밝혔다.


'이중화 또는 여분'을 뜻하는 리던던시 제동시스템은 자율주행 단계가 높아질수록 필수적인 안전확보 기술이다.

국제표준 격인 미국자동차공학회(SAE)의 자율주행 단계 분류는 모두 6단계(레벨 0∼5)로 최종 단계인 레벨 4∼5에서는 자율주행차가 돌발 상황을 스스로 해결해야 한다.


현대모비스는 리던던시 브레이크 시스템을 적용하면 돌발 상황에서 보조제동장치가 자동으로 작동한다고 설명했다.


이 시스템은 전자식 제동장치 2개와 이를 제어하는 두뇌 격인 ECU, 소프트웨어 플랫폼 등으로 구성된다.

평상시에는 두 제어장치가 서로 연결돼 정보를 주고받으며 주 제동장치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으면 제어기가 이를 감지해 보조 장치에 구동 명령을 내리게 된다.

이 시스템은 극소수 해외 업체가 설계 공간이 넉넉한 소형버스에 장착해 콘셉트를 소개한 사례는 있었지만, 승용차에 즉시 적용할 수 있는 수준으로 개발에 성공한 것은 현대모비스가 처음이라고 회사는 설명했다.


현대모비스 김세일 전무는 "자율주행 기술이 빠르게 발달함에 따라 이를 뒷받침할 수 있는 제동과 조향 등 첨단 안전기술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며 "전통적인 자동차 분야에서 보유한 풍부한 노하우를 첨단 정보통신기술(ICT)과 융합해 미래차 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모비스는 지난해 8월 2개의 전자회로를 활용한 이중제어 방식의 조향 장치인 '리던던시 조향시스템'을 개발한 바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