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3 (금)

  • 구름많음동두천 22.2℃
  • 흐림강릉 25.3℃
  • 구름많음서울 25.2℃
  • 흐림대전 22.7℃
  • 흐림대구 24.2℃
  • 구름많음울산 24.3℃
  • 구름조금광주 25.2℃
  • 흐림부산 25.7℃
  • 구름조금고창 23.6℃
  • 구름많음제주 26.2℃
  • 구름많음강화 21.1℃
  • 흐림보은 20.3℃
  • 흐림금산 20.2℃
  • 구름많음강진군 23.5℃
  • 흐림경주시 22.4℃
  • 흐림거제 25.9℃
기상청 제공

일반뉴스

아우디폭스바겐·포르쉐 경유차 8종 배출가스 불법조작 적발

인증취소·형사고발…아우디폭스바겐 79억·포르쉐 40억원 과징금 예상

아우디폭스바겐과 포르쉐 브랜드로 국내에 판매된 일부 경유차에서 미세먼지 원인 물질 배출량이 늘어나도록 교묘하게 기기를 조작한 정황이 드러났다.


환경부는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포르쉐코리아㈜가 국내에 수입·판매한 8종의 경유차 총 1만261대가 요소수 분사량 감소로 미세먼지 원인 물질인 질소산화물 배출을 늘린 것으로 판단했다고 20일 밝혔다.


적발된 8종은 모두 유럽의 자동차 배출허용기준인 유로6 차량으로, 2015년 5월부터 작년 1월까지 판매됐다.

구체적인 모델은 아우디 A6 40 TDI 콰트로, 아우디 A6 50 TDI 콰트로 2종, 아우디 A7 50 TDI 콰트로 2종, 폭스바겐 투아렉 V6 3.0 TDI BMT, 폭스바겐 투아렉 3.0 TDI 4 Motion, 포르쉐 카이엔이다.

적발된 아우디 A6 차량[환경부 제공]

이들 차량은 요소수가 부족한 상태에서 3∼4인이 탑승한 채 시속 100㎞ 이상으로 장거리를 달리면 요소수 분사량을 줄이도록 조작된 것으로 확인됐다.


요소수는 경유차 엔진에서 배출되는 질소산화물을 줄이기 위한 장치에 공급되는 요소(암모니아)를 물에 녹인 액체다.


환경부 관계자는 "인증 조건과 다른 주행 조건에서 배출가스 저감장치의 성능이 떨어지도록 조작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불법 조작으로 인해 이들 차량의 질소산화물 배출량은 조작이 없을 때(0.064g/㎞)보다 10배 이상 많아지는 것으로 확인됐다.

적발된 폭스바겐 투아렉 차량
적발된 폭스바겐 투아렉 차량[환경부 제공]

환경부는 독일 자동차청(KBA)이 작년 6월 아우디 A6, A7의 불법 조작을 적발하자 즉시 해당 차종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


환경부는 아우디 A6, A7 외에 폭스바겐 투아렉 2종, 포르쉐 카이엔 1종에도 같은 불법 조작이 적용된 사실을 확인했다.


아우디폭스바겐, 포르쉐는 과거에도 배출가스 불법 조작이 적발된 바 있다.

특히 폭스바겐 투아렉 2종과 포르쉐 카이엔 1종은 작년 4월 배출가스 재순환 장치(EGR) 제어로직 불법 조작으로 적발된 것과 같은 차량이라고 환경부는 설명했다.


다만, 이번과 같은 요소수 분사량 조작으로 자동차 업체가 얻는 이익이 무엇인지는 불분명하다.

환경부 관계자는 "어떤 이익을 얻으려고 불법 프로그램을 설정했는지는 독일도 밝혀내지 못했고, 우리도 계속 고민하고 있다"며 "배출가스 불법 조작이 갈수록 다양화하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배출허용기준이 강화하면서 기존 장치로는 도저히 기준을 만족할 수 없게 되자 업체가 자동차에 새로운 장치를 추가로 장착해야 하는 상황이 됐다"며 "프로그램 설정이 복잡해져 업체와 정부가 머리싸움을 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환경부는 이번에 적발된 차량 8종을 인증 취소하고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포르쉐코리아㈜에 대해 결함 시정 명령, 과징금 사전통지, 형사 고발 등의 조치를 잇달아 내릴 계획이다.


두 회사는 인증 취소된 차량을 앞으로 국내에 판매할 수 없다.

아우디폭스바겐은 79억원, 포르쉐는 40억원의 과징금을 내야 할 것으로 추산된다.


금한승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국민적인 관심사인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자동차 배출가스 불법 조작에 더욱 엄정하게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적발된 포르쉐 카이엔 차량
적발된 포르쉐 카이엔 차량[환경부 제공]

이와 관련,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는 참고자료를 내고 "독일 아우디그룹은 2016년 8월 모든 디젤엔진을 대상으로 조사에 착수, 잠재적으로 문제가 될 수 있는 사안은 자발적으로 자동차청(KBA)과 협의해왔다"며 "요소수건도 협의해온 건"이라고 말했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도 이 사안을 인지한 즉시 환경부에 알리고 협의해왔으며, 이를 토대로 한 리콜 계획서를 작년 11월과 올해 1월 두 차례 환경부에 제출했다고 말했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는 "이번에 관련된 국내 차량은 2015년 5월 21∼2018년 1월 15일에 판매된 7천328대로, 아우디 6천656대, 폭스바겐 672대"라고 설명했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는 환경부 결정을 존중하며, 본사와 함께 해당 모델 리콜계획에 관한 환경부 승인을 받고, 고객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필요한 조치를 하겠다고 덧붙였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