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03 (일)

  • 구름많음동두천 16.3℃
  • 흐림강릉 23.6℃
  • 서울 19.0℃
  • 구름조금대전 19.8℃
  • 구름많음대구 20.8℃
  • 흐림울산 20.1℃
  • 흐림광주 19.9℃
  • 부산 18.0℃
  • 구름많음고창 19.5℃
  • 흐림제주 18.1℃
  • 구름많음강화 16.7℃
  • 구름많음보은 17.9℃
  • 구름많음금산 19.1℃
  • 흐림강진군 18.5℃
  • 흐림경주시 19.8℃
  • 흐림거제 17.7℃
기상청 제공

지난해 벤츠 1위 '독주'속에 일본차 판매 19% 감소

작년 수입차 신규등록 24만4천780대…전년보다 6.1% 줄어

<벤츠 E300>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 6일 지난해 수입차의 연간 누적판매대수가 244,780대로 전년 동기(260,705대)에 비해 6.1% 감소했다고 발표했다.

 

2019년 연간 브랜드별 등록대수는 ▲메르세데스-벤츠가 78,133대로 독주를 한가운데BMW 44,191, ▲렉서스 12,241, ▲아우디 11,930, ▲토요타 10,611, ▲볼보 10,570, ▲지프 10,251, ▲미니 10,222대 등으로 뒤를 이었다.


이어 ▲혼다 8,760, ▲포드 8,737, ▲폭스바겐 8,510, ▲랜드로버 7,713, ▲포르쉐 4,204, ▲푸조 3,505, ▲쉐보레 3,270, ▲닛산 3,049, ▲재규어 2,484, ▲인피니티 2,000, ▲캐딜락 1,714, ▲마세라티 1,260, ▲시트로엥 962, ▲람보르기니 173, ▲롤스로이스 161, ▲벤틀리 129대였다.


국가별 브랜드별 특징을 보면 지난해 일본 제품 불매운동 영향으로 일본차 판매가 전년보다 20% 가까이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작년 7월 시작된 일본 제품 불매운동 영향으로 일본 브랜드는 총 3만6천661대 팔려 전년(4만5천253대)과 비교해 19.0% 격감했다.

일본 브랜드 중 닛산은 작년 판매가 3천49대로 전년(5천53대)보다 39.7% 급감했고, 토요타는 1만6천774대로 36.7% 떨어졌다.


토요타의 고급 브랜드 렉서스(1만2천241대)는 8.2%, 닛산의 인피니티(2천대)는 6.1% 판매가 감소했다. 혼다(8천760대)는 유일하게 10.1% 증가했다.


작년 말 일본 브랜드들이 판매 회복을 위해 할인 등에 나서면서 12월 실적은 전년과 비교해 대부분 올랐다.

혼다가 130.7% 급증한 것을 비롯해 도요타(69.6%), 렉서스(61.8%), 닛산(12.9%)이 올랐고, 인피니티만 56.5% 감소했다.

 

한편 지난해 가장 많이 팔린 모델은 ▲벤츠 E300으로 1만3천607대가 신규등록됐으며 ▲벤츠 E300 4MATIC이 1만259대로 두 번째 자리에 올랐다.

이어 ▲렉서스 ES300h(7천293대), 폭스바겐 아테온 2.0 TDI(5천595대), BMW 520(5천461대), 포드 익스플로러 2.3(4천537대) 등이 뒤를 이었다.


국가별로는 유럽이 18만4천147대(75.2%)로 가장 많았고 일본 3만6천661대(15.0%), 미국 2만3천972대(9.8%) 순이었다.


연료별로는 가솔린이 14만453대(57.4%)로 디젤(7만4천235대·30.3%)을 앞질렀다. 2017년에는 디젤 차량이 47.2%의 점유율로 가솔린(42.9%)보다 많이 팔렸지만 2018년 BMW 디젤 차량 화재 등 영향으로 2년 연속 순위가 바뀌었다.


지난해 하이브리드 차량은 2만7천723대가 신규등록돼 전년보다 8.7% 줄었고, 전기차는 2천369대로 전년(191대)보다 크게 늘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이달의 신차 구매혜택

더보기


레이싱 모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