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1 (화)

  • 구름많음동두천 15.3℃
  • 구름조금강릉 15.1℃
  • 구름많음서울 17.4℃
  • 구름많음대전 17.7℃
  • 흐림대구 17.2℃
  • 구름많음울산 16.1℃
  • 광주 16.9℃
  • 구름조금부산 17.0℃
  • 흐림고창 18.0℃
  • 맑음제주 19.1℃
  • 구름조금강화 16.9℃
  • 구름많음보은 15.7℃
  • 구름많음금산 15.5℃
  • 흐림강진군 17.4℃
  • 흐림경주시 16.8℃
  • 구름많음거제 18.4℃
기상청 제공

현대모비스, 지난해 미래차기술 등 특허 600여건 등록

현대모비스가 지난해 자율주행·커넥티비티·전동화 등 미래차 기술 등과 관련한 특허 640건을 신규 등록했다고 10일 밝혔다.


현대모비스 '2019 지속가능성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등록한 특허에는 자율주행을 위한 필수 요소기술인 후측방 레이더와 첨단 지능형 헤드램프 관련 기술 등이 포함됐다.


후측방 레이더는 현대모비스가 독자기술로 개발한 것으로 해외 경쟁사 대비 속도와 정확도를 대폭 향상시켰다. 첨단 지능형 헤드램프는 다른 운전자 지원 기술과의 연계를 통해 기존 제품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한 제품으로, 현대모비스가 처음 개발했다.

현대모비스는 혁신적인 미래차 부품을 신속하게 확보하기 위해 연구개발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 핵심부품 매출액의 약 9%인 8천350억원을 투자했고 연구인력도 4천100여명으로 12% 늘렸다.


현대모비스, 첨단 지능형 헤드램프 세계 최초 개발
<현대모비스, 첨단 지능형 헤드램프 세계 최초 개발>

현대모비스는 2025년 글로벌 최고 수준의 기술경쟁력을 확보한다는 목표를 보고서에 담았다.

이를 위해 미래차 기술개발 집중, 소프트웨어 중심회사로의 전략적 전환, 오픈 이노베이션 가속, 글로벌 연구개발 네트워크 강화라는 4가지 핵심 전략을 수립했다.


현대차는 자율주행 센서부터 운전자 지원 기술, 그리고 이를 융합한 자율주행 솔루션까지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를 통해 내년까지 레벨 3 자율주행 핵심 요소기술을 모두 확보하고, 2021년까지는 완전자율주행을 위한 V2X, 차세대 디스플레이 기술 개발을 마친다는 것이다.


현대모비스는 자동차 전장화 속도에 발맞춰 소프트웨어 개발 역량을 강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독창적인 융합 소프트웨어 과정을 가르치는 소프트웨어 아카데미 운영으로 현재 800여명 수준인 소프트웨어 설계 인원을 2025년까지 약 4천명으로 확충할 계획이다.


현대모비스는 협력사의 자생력 강화를 위해 지난해 268건을 대상으로 연구개발비 430여억원을 지원했다.

자체 보유한 특허 160건을 무상으로 공유하고, 연구소와 시험센터를 개방해 2천500여 건의 시험을 지원했으며, 협력사 대표부터 실무자까지 7천5백여명을 대상으로 230차례 교육도 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