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09 (수)

  • 맑음동두천 -10.1℃
  • 구름조금강릉 -5.4℃
  • 맑음서울 -8.3℃
  • 구름많음대전 -7.0℃
  • 흐림대구 -4.2℃
  • 흐림울산 -3.2℃
  • 구름조금광주 -4.1℃
  • 흐림부산 -1.6℃
  • 흐림고창 -4.5℃
  • 흐림제주 4.1℃
  • 구름많음강화 -7.5℃
  • 흐림보은 -9.0℃
  • 흐림금산 -8.4℃
  • 흐림강진군 -1.6℃
  • 흐림경주시 -3.5℃
  • 흐림거제 -0.3℃
기상청 제공

일반뉴스

그랜저 디젤 등 현대차 7만9천대 리콜…배출가스 부품 결함

그랜저 2.2 디젤, 메가트럭(와이드캡), 마이티 등 현대자동차가 생산한 경유차(유로6) 3개 차종 7만8천721대가 리콜된다.

환경부는 이들 차량의 배출가스 부품 제작 결함을 시정(리콜)하는 개선 계획을 9일 승인할 예정이라고 8일 밝혔다.

그랜저 2.2 디젤 차종은 질소산화물(NOx) 항목이 기준을 초과해 지난해 9월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

일부 운행조건에서 배출가스재순환량(EGR량)이 충분하지 않아 질소산화물이 기준을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자동차는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로 배출량을 개선할 방침다.

시정 대상 차종

메가트럭(와이드캡)과 마이티 차종은 차량 소유자의 리콜 요구 건수가 점차 늘어나 현대자동차가 자발적으로 시정 조처하는 것이다.


이들 차량은 질소산화물환원촉매(SCR) 장치의 정화 효율 저하와 매연포집필터(DPF) 균열이 문제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자동차㈜는 부품을 교체하고 소프트웨어를 개선할 예정이다.


리콜 대상 차량은 2014년 5월 12일부터 2016년 11월 10일까지 생산된 그랜저 2.2 디젤 3만945대, 2015년 1월 1일부터 2018년 8월 26일까지 생산된 메가트럭(와이드캡) 2만8천179대, 마이티 1만9천597대 등 3개 차종 6개 모델 총 7만8천721대이다.


현대자동차는 해당 차종 소유자에게 리콜 사실을 알리고 9일부터 시정 조치에 들어간다.

차량 소유자는 전국 현대자동차 서비스센터와 블루핸즈에서 시정 조치를 무상으로 받을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현대자동차 고객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이형섭 교통환경과장은 "이번 시정은 미세먼지와 질소산화물 증가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부품 결함을 개선하기 위한 것"이라며 "차량 소유자들이 가급적 이른 시일 안에 시정 조치를 받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경유차는 휘발유 등 유종 차량보다 배출가스 저감 부품이 많고 복잡할 뿐만 아니라 저감장치의 내구성 저하 속도가 빨라 미세먼지 등의 오염물질이 많이 배출될 가능성이 크다고 환경부는 설명했다.

그랜저 디젤
<그랜저 디젤>
메가트럭(와이드캡)
<메가트럭(와이드캡)>
마이티
<마이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