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12 (월)

  • -동두천 12.2℃
  • -강릉 14.4℃
  • 연무서울 11.7℃
  • 연무대전 13.0℃
  • 맑음대구 12.7℃
  • 맑음울산 14.7℃
  • 연무광주 14.4℃
  • 연무부산 14.7℃
  • -고창 14.0℃
  • 연무제주 14.0℃
  • -강화 11.0℃
  • -보은 13.0℃
  • -금산 12.9℃
  • -강진군 13.8℃
  • -경주시 15.7℃
  • -거제 16.3℃
기상청 제공

일반뉴스

신형 싼타페, 출시 20일만에 2만대 판매...'젊은 가족'이 선호

6년 만에 풀체인지 신차로 선 보인 4세대 싼타페가 출시된 지 약 20일 만에 2만 대 넘게 팔리는 등 큰 인기를 얻고 있다.


현대자동차는 지난달 21일 출시된 신형 싼타페의 계약 건수(사전계약 포함)는 이달 6일을 기점으로 2만 대를 넘어섰다고 12일 밝혔다.


영업일 기준으로 불과 17일 만에 2만 대를 돌파한 것으로, 2만 대는 지난해 기존 싼타페의 연간 판매량(5만1천 대)의 약 40% 수준이다.

구매자를 특성별로 나눠보면, 우선 30~40대 연령층이 전체의 60%를 차지했다.

기존 싼타페와 비교해 30~40대의 비중이 15%p(포인트) 정도 커진 것으로, '젊은 가족'을 주요 타깃 소비자층으로 설정한 신형 싼타페의 전략이 주효한 것으로 분석하고있다.


아울러 계약 고객의 절대다수인 84%가 남성으로 결국, 30~40대 남성 가장이 가족을 위한 '패밀리 카'로 신형 싼타페를 선택한 셈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첨단 안전사양, 넒은 실내 공간이 야외 활동 등에 활발한 젊은 가족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며 "가족들의 안전, SUV의 실용성, 8단 자동변속기와 랙 구동형 전동식 파워스티어링(R-MDPS)을 통한 운전 재미 등을 고려한 남성 가장이 구매를 결정하는 것 같다"고 전했다.


가장 많이 팔린 신형 싼타페의 엔진 종류는 '2.0 디젤'로, 계약자의 65%가 이 모델을 선택했다. 이어 2.2 디젤(29%), 2.0T 가솔린(6%) 순이었다.


2.0 디젤에는 개선된 'R엔진'이 실렸는데 복합 연비가 13.8㎞/ℓ 수준이다. 2.0 디젤의 세부모델 중에서는 전방 충돌 방지 보조, 차로 이탈방지 보조 기능,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앞차 출발 알림 등의 안전·편의사양이 기본 적용된 '익스클루시브'(17.5%)였다.


싼타페 전체 세부모델 중 '베스트셀러'는 2.2 디젤 엔진의 최고급 모델 '프레스티지'(22.4%)로 집계됐다. 최대출력이 202마력, 복합 연비가 13.6㎞/ℓ로 성능과 연비가 모두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외장 색상의 경우 화이트크림, 마그네틱포스, 팬텀 블랙 순으로 인기가 많았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