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22 (목)

  • -동두천 -2.7℃
  • -강릉 0.9℃
  • 맑음서울 -2.7℃
  • 맑음대전 -2.7℃
  • 맑음대구 1.8℃
  • 구름조금울산 0.4℃
  • 구름많음광주 -0.1℃
  • 맑음부산 2.8℃
  • -고창 -3.9℃
  • 흐림제주 4.3℃
  • -강화 -1.1℃
  • -보은 -6.7℃
  • -금산 -5.4℃
  • -강진군 -1.4℃
  • -경주시 -3.8℃
  • -거제 0.5℃
기상청 제공

6년만에 확 바뀐 3세대 신형 싼타페 출시

전자식 4륜 구동...8영업일만에 1만 4천여대 사전계약



현대자동차가 21일 신형 싼타페 공식 출시 행사를 갖고 본격적인 판매를 시작했다.

 

신형 싼타페는 2012년 출시된 3세대 싼타페 이후 6년만에 새롭게 선보이는 4세대 모델로 전장 증대와 풍부한 볼륨감을 바탕으로 와이드 캐스캐이딩 그릴, 분리형 컴포지트 라이트 등을 적용해 고급스럽고 웅장한 외관을 연출한다.


현대차는 우선 신형 싼타페의 특징으로 길고 넓어진 차체(전장 70mm, 전폭 10m 확대), 앞면의 와이드 캐스케이딩(육각형) 그릴 등 디자인 변화를 꼽았다.

아울러 사용자를 배려하는 캄테크 트렌드를 반영해 공간 활용성, 주행성능, 안전·편의 사양에 이르기까지 '사용자 경험'을 최우선 기준으로 개발했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안전 측면에서는 고강성 차체 구조, 지능형 주행안전 기술(ADAS)을 갖췄고 ▲ 사운드하운드(음원 정보 검색·제공) ▲ 서버형 음성인식 ▲ 음성 메모 ▲ SMS(단문 메시지) 읽어주기 ▲ 애플 카플레이·미러링크 등 차량 커넥티비티(정보통신 연계) 기능도 장착됐다.

 

신형 싼타페의 세부모델은 ▲ 디젤 2.0 모던·프리미엄·익스클루시브·익스클루시브 스페셜·프레스티지 ▲ 디젤 2.2 익스클루시브·프레스티지 ▲ 가솔린 2.0 터보 프리미엄·익스클루시브 스페셜까지 모두 9가지다.


판매가격은 디젤 2.0의 경우 ▲ 모던 2천895만원 ▲ 프리미엄 3천95만원 ▲ 익스클루시브 3천265만원 ▲ 익스클루시브 스페셜 3천395만원 ▲ 프레스티지 3천635만원, 디젤 2.2의 경우 ▲ 익스클루시브 3천410만원 ▲ 프레스티지 3천680만원, 가솔린 2.0 터보의 경우 ▲ 프리미엄 2천815만원 ▲ 익스클루시브 스페셜 3천115만원으로 책정됐다.


현대차는 디젤 2.0 모던 모델이 강화된 배출가스 기준을 충족하고 지능형 주행안전 기능을 갖추고도 기존 모델대비 가격 인상 폭을 100만원으로 억제했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디젤 2.2 익스클루시브, 가솔린 2.0 터보 프리미엄 모델 가격은 기존보다 오히려 각 75만원, 40만원씩 낮아졌다.


현대차에 따르면 신형 싼타페는 사전계약이 시작된 지난 7일부터 20일까지 약 2주간(영업일 기준 8일) 1만4천243대가 팔렸다. 특히 첫날 7일에는 하루 계약량이 8천192대에 이르렀다. 사전계약 소비자의 절반(50.3%)은 30~40대였고, 주력 디젤 2.0 모델의 선택 비중이 67%로 가장 인기가 많았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