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25 (목)

  • -동두천 -12.8℃
  • -강릉 -5.0℃
  • 구름조금서울 -12.8℃
  • 구름조금대전 -8.7℃
  • 맑음대구 -7.7℃
  • 구름조금울산 -5.1℃
  • 맑음광주 -5.2℃
  • 맑음부산 -3.1℃
  • -고창 -6.2℃
  • 제주 -1.9℃
  • -강화 -12.5℃
  • -보은 -10.2℃
  • -금산 -8.9℃
  • -강진군 -4.6℃
  • -경주시 -6.3℃
  • -거제 -3.3℃
기상청 제공

품격과 역동성↑ '더 뉴 K5' 출시...1,845~3,150만원

고속도로 주행보조 및 음성 인식 기술 적용...가솔린 터보 디젤 엔진

기아자동차가 25일 한층 더 고급스럽고 스마트한 ‘더 뉴 K5’를 새롭게 출시했다.  

 

더 뉴 K5는 기존에 두 종류(MX, SX)로 운영했던 디자인을 단일화하고 ‘품격’과 ‘역동성’을 대폭 강화한 점이 특징이다.

 

신 차의 전면부는 ▲음각 타입 세로바 라디에이터 그릴(인탈리오 그릴) ▲가로형 레이아웃의 LED 안개등 ▲입체적인 범퍼 디자인 ▲새로운 패턴의 프로젝션 헤드램프로 고급스럽고 세련된 모습을 갖췄다.


후면부는 전면부와 짝을 이루는 입체적인 범퍼, 새로운 패턴의 LED 리어콤비램프,  블랙 하이그로시 재질의 리어 디퓨저로 고급감을 강조했다.

 

'더 뉴 K5'는 국내 중형 세단 최초로 '고속도로 주행보조' 'AI 기반 서버형 음성인식 기술'을 적용했다.

 

고속도로 주행보조는 '어드밴스드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ASCC)'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내비게이션 정보가 복합적으로 융합된 기술로 고속도로에서의 사고예방을 돕는다.

 

AI 기반 서버형 음성인식 기술은 카카오 인공지능(AI) 플랫폼 '카카오 I'의 음성인식을 활용한 서버형 음성인식 기술로 내비게이션의 검색 편의성 및 정확도를 대폭 높여준다.

 

기아차는 주행 특성에 따라 주행모드를 선택해 운전자에 맞는 최적의 주행환경을 제공하는 주행모드 통합제어 시스템을 탑재했으며 운전석/동승석 어드밴스드 에어백, 주행 중 후방 영상 디스플레이 등으로 안전성을 강화했다.

 

‘더 뉴 K5’는 가솔린 2.0, 가솔린 1.6 터보, 디젤 1.7, LPI 2.0 4개의 경쟁력 있는 엔진으로 구성됐다.

 

판매가격은 ▲가솔린 2.0 모델이 럭셔리 2,270만원, 프레스티지 2,530만원, 노블레스 2,735만원, 인텔리전트 2,985만원 ▲가솔린 1.6 터보 모델이 프레스티지 2,535만원, 노블레스 2,695만원, 노블레스 스페셜 3,085만원 ▲디젤 1.7 모델이 프레스티지 2,595만원, 노블레스 스페셜 3,150만원이다.

 

이어 ▲LPI 2.0 렌터카 모델은 럭셔리 A/T 1,915만원, 프레스티지 2,225만원, 노블레스 2,430만원, 노블레스 스페셜 2,650만원 ▲LPI 2.0 택시 모델은 1,845만원, 럭셔리 2,080만원, 프레스티지 2,290만원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