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7.12 (수)

  • -동두천 29.1℃
  • -강릉 33.2℃
  • 박무서울 27.9℃
  • 연무대전 29.9℃
  • 연무대구 31.1℃
  • 맑음울산 32.1℃
  • 박무광주 29.6℃
  • 박무부산 27.7℃
  • -고창 29.3℃
  • 박무제주 27.6℃
  • -강화 24.9℃
  • -보은 28.7℃
  • -금산 29.0℃
  • -강진군 29.1℃
  • -경주시 34.1℃
  • -거제 30.9℃

현대모비스, 글로벌 연구인력 잇단 영입…'핵심기술' 확보

현대모비스가 글로벌 연구인력을 잇달아 영입하며 미래 자동차 핵심기술 확보에 속도를 내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자율주행차의 원천기술인 센서 부문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그레고리 바라토프 박사를 DAS(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 담당 상무로 영입했다고 12일 밝혔다.


현대모비스에 따르면 바라토프 상무는 자동차 부품업체 콘티넨탈에서 카메라 센서 개발을 총괄한 중역 출신으로 2000년부터 센서 융합 및 이미지 처리 알고리즘을 개발해온 전문가다.

그는 현대모비스에서 독자 센서 개발, 센서 융합 등 센서 기술 고도화에 주력할 예정이다. 현대모비스는 이에 앞서 지난 5월 미르코 고에츠 박사를 램프 담당 이사로 채용했다.


고에츠 이사는 독일의 세계적 램프 업체인 헬라에서 램프 광학 설계를 총괄한 경험을 바탕으로 현대모비스에서 매트릭스 헤드램프, 레이저 헤드램프 등 미래차 램프 핵심기술을 확보하는 업무를 맡는다.


이처럼 현대모비스가 해외 인재를 국내 연구소로 직접 영입해 근무하게 한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

회사 관계자는 "불투명한 대내외 경영환경을 돌파할 수 있는 유일한 해결책은 기술 경쟁력 강화"라며 "인재 영입뿐만 아니라 연구개발비 확대, 인프라 확충 등 기술적 도약을 이뤄내기 위한 투자를 아끼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현대모비스가 세계 각지에 구축한 해외연구소는 이미 지난해 현지 우수 인재를 임원급 연구원으로 영입했다.

북미연구소는 콘티넨탈 출신의 자율주행 전문가 데이비드 애그뉴 이사를, 유럽연구소는 자동차 부품업체 TRW 출신의 DAS 전문가 스티브 에드워드 이사를 채용했다.


현대모비스는 향후 인포테인먼트, 친환경 분야에서도 외국인 전문가 채용을 추진할 예정이다.

또 글로벌 연구개발(R&D) 네트워크의 구심점 역할을 하는 국내 기술연구소의 기획 부문을 강화해 개별 해외연구소와의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한다는 계획이다.


현대모비스는 국내 우수 연구인력도 적극 채용해 총 연구원 수가 현재 2천700명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이는 5년 전보다 65% 가까이 증가한 수준이다.


2014년 4천900억원 수준이던 R&D 투자비는 지난해 6천900억원으로 40% 이상 늘었고, 올해 1분기 투자액은 1천8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약 13% 증가했다고 현대모비스는 전했다.

<경기도 용인에 있는 현대모비스 기술연구소.>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