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7.02 (일)

  • -동두천 21.6℃
  • -강릉 23.4℃
  • 서울 22.5℃
  • 구름많음대전 25.5℃
  • 구름많음대구 27.3℃
  • 흐림울산 26.5℃
  • 흐림광주 26.9℃
  • 구름많음부산 24.6℃
  • -고창 26.9℃
  • 구름많음제주 30.2℃
  • -강화 21.9℃
  • -보은 23.6℃
  • -금산 27.2℃
  • -강진군 25.5℃
  • -경주시 27.2℃
  • -거제 25.7℃

일반뉴스

르노삼성 SM5 QM6 등 5개차종 6만대 '리콜'

SM3, QM5, SM5 LPLi 등, 수온·산소센서 결함…부품 무상교체

르노삼성의 SM5, QM6 등 5개 차종 6만 2천대가 배출가스 부품 결함으로 3일부터 리콜된다. 


환경부는 르노삼성이 2013년부터 2016년까지 생산한 SM5 등 5개 차종의 수온센서와 산소센서에서 발견된 결함 건수와 결함률이 기준치를 넘어선 데 따른 것이라고 2일 밝혔다.

르노삼성은 이에 따라 지난 5월 25일 환경부에 결함시정계획서를 제출했고, 환경부와 교통환경연구소는 결함시정계획을 승인했다.


르노삼성은 해당 차종의 결함원인을 분석한 결과, 제작공정상 관리 부실로 인한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2013년 10월 1일부터 2014년 10월 31일까지 생산된 SM5, SM3, QM5, SM5 LPLi 등 4개 차종 4만9천647대의 경우, 수온센서에서 하자가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 2016년 7월 18일부터 2016년 12월 9일까지 생산된 QM6 차종 1만2천353대는 은 산소센서 부품이 수분에 노출돼 전극 표면부가 오염됐다.


수온센서 및 산소센서에 이상이 생기면 경고등이 오작동할 수 있으며, 엔진제어 기능이나 배기가스 저감장치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


르노삼성은 해당 차종의 수온센서와 산소센서를 무상으로 교체해줄 계획이다.

해당 차량 소유자는 3일부터 전국 르노삼성 직영 서비스점 및 협력 정비점을 방문하면 된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르노삼성 엔젤센터(☎080-300-3000)로 문의하면 된다.


[결함시정 부품 및 대상 차종]

결함시정 부품수온센서(4개 차종)산소센서(1개 차종)
대상 차종
(62,000대)
SM5, SM3, QM5(휘발유)
SM5 LPLi(LPG)
QM6(경유)

   


배너
배너
배너
배너